알테어, 적층 제조 설계를 위한 인스파이어 프린트3D 출시

알테어, 적층 제조 설계를 위한 인스파이어 프린트3D 출시
제품 출력 실패를 줄이는 적층 공정 시뮬레이션 지원

InspirePrint3D_image

< 사진 : 인스파이어 프린트3D 적용 사례 >

 알테어(한국알테어 대표이사 문성수)가 적층 제조를 위한 소프트웨어 인스파이어 프린트3D(Inspire Print3D)를 출시했다고 9일 밝혔다.

 인스파이어 프린트3D는 설계자가 한번에 복잡한 부품을 쉽게 설계하고 성능을 미리 시뮬레이션 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인스파이어 프린트3D를 사용하면 부품 결함의 발생 여부 및 위치 등을 출력 전에 미리 알고 개선할 수 있어 제품 개발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효율적으로 절감할 수 있다.

 제조기업에서 적층 제조를 할 때 여러 차례의 설계와 분석을 반복하여 최적의 출력 방향과 서포트를 결정해야 하지만, 설계 엔지니어가 부품의 방향, 열에 따른 변형 등까지 고려하여 설계하기란 어렵다.

 인스파이어 프린트3D에는 열역학적 솔버가 내장되어 있어 설계 엔지니어가 직접 하중과 서포트 적용 여부에 따른 변위를 쉽게 분석할 수 있다. 또한 적층이 완료된 시점의 온도를 확인하고 변형을 파악하여 제품 출력의 품질을 더욱 높일 수 있다.

 특히 금속 3D프린팅의 경우 레이저를 사용하기 때문에 변형, 결함 등에 대한 관리를 비롯해 출력 실패를 최대한 줄이기 위한 시뮬레이션이 필요하다. 인스파이어 프린트3D는 이를 위한 SLM (선택적 레이저 용융: Selective Laser Melting) 방식에 특화된 적층 공정 시뮬레이션을 함께 지원한다.

 또한 인스파이어 프린트3D는 사용자환경이 직관적으로 구성되어있기 때문에 설계단계에서 필요한 해석을 설계자들이 직접 수행할 수 있다. 알테어는 이러한 강점을 살려 다양한 산업군에서 적층 제조의 장점을 보다 빠르게 구현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문성수 한국알테어 대표이사는 “인스파이어 프린트3D는 적층 제조 기술을 산업 현장에서 쉽게 적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개발되었다. 특히 처음 사용하는 사람도 부품 설계 변수를 쉽게 확인하고 수정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며, “인스파이어 프린트3D를 통해 엔지니어들이 보다 쉽고 빠르게 설계할 수 있도록 지원하여 3D 프린팅의 제조 효율성을 더욱 살릴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기사 링크 바로가기)

This entry was posted in Global, Updates, 새소식.

Comments are closed.